[최저가] 버미큘라 Up to 15%

ECER No.2 - 차의 언어

selectpin


애호가들의 프로젝트 그룹 〈selectpin〉의 〈ECER No.2 - 차의 언어〉를 소개합니다. 현재 한국에서 차를 이야기할 때 빠질 수 없는 곳인 서울 한남동 티하우스 ‘산수화’의 정혜주 대표가 들려주는 차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저자는 차를 마실 때 단순히 공식화된 정보를 외우는 것보다 차마다의 고유함을 인식하고 사고해 보는 것에서부터 본인만의 차의 언어가 시작된다고 해요.



“차를 맛있게 우리는 방법 중 지켜야 할 아주 중요한 법칙이 있습니다. 차호에서 우러난 차탕을 따라낼 때, 마지막 한 방울까지 따라내야 한다는 것이죠. 대충 따라내어 차호 안에 차탕이 남아있다면, 이야기를 나누며 차를 마시는 순간에도 차호 안에서는 계속하여 차가 우러나게 되어 아주 쓰고 떫어지게 됩니다.” p.139

차를 대하는 자세, 아끼는 기물의 정성스러운 묘사, 기물 만드는 작가들, 그리고 차를 나누는 이들과의 차 자리로 확장된 이야기를 보다 보면 자연스럽게 차를 마시고 싶은 마음이 번지게 됩니다.

책을 덮고 표지를 보니 마치 잘 우러난 차와 닮았네요.

차를 입문하시는 분들에게는 좋은 가이드를, 애호가들에게는 언젠가의 첫 마음을 다시금 기억할 수 있는 도서로 권해드립니다.

목차




잎, 그리고 물이 담기는

다관
개완

잎과 찻물을 담아주고 옮겨주는
공도배
호승
퇴수기
다하

차 생활에 의미를 더해 주는 도구들
나무
금속
유리
도자기
섬유

차의 언어로 만든 자리

정혜주
서울 한남동 소재 티하우스 〈산수화〉와 전시공간 〈밪〉을 운영하고 있다. 낮에는 손님을 위한 차를 정성으로 내고 밤에는 스스로를 위한 차를 자유롭게 우린다. 종종 좋은 차와 그릇을 찾으러 떠난다.

판형 & 페이지 172 × 240 × 18mm, 262쪽 정혜주
ECER No.2 - 차의 언어
  • ECER No.2 - 차의 언어
share

selectpin

ECER No.2 - 차의 언어

40,000
판형 & 페이지
172 × 240 × 18mm, 262쪽
정혜주

이미지 확대보기ECER No.2 - 차의 언어

ECER No.2 - 차의 언어
  • ECER No.2 - 차의 언어
닫기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카트탭열기
ECER No.2 - 차의 언어 40,000원 / 배송비 : 3,500원 주문시결제(선결제)
ECER No.2 - 차의 언어
0
닫기